1시간 - 머니S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10일 파주 NFC에서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구자철, 세이고, 김태영, 홍명보, 김봉수, 박건하, 박주영, 둘째줄 왼쪽부터 윤석영, 한국영, 김현성, 김보경, 지동원, 기성용, 박종우, 셋째줄 왼쪽부터 백석동, 오재석, 장현수, 김창수, 정성룡, 이범영, 김영권, 황석호, 남태희. 연합뉴스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김은정, 김초희, 김선영이 21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컬링 미디어데이 및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정식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컬링 국가대표 여자 4인조 팀 킴이 중국 베이징 입성 후 처음으로 현지 훈련을 진행한다. 딱 한 시간의 훈련만 가능한데, 빙질 적응에 힘을 쏟아야 한다.

김은정(스킵), 김선영(1시간 - 머니S 리드), 김경애(서드), 김초희(세컨드), 김영미(후보·이상 강릉시청)로 구성된 팀 킴은 9일 베이징 내셔널 아쿠아틱 센터에서 공식 훈련을 소화한다.

지난 6일 베이징에 도착한 뒤 실시하는 첫 현지 훈련이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첫 공식전을 앞두고 실시하는 마지막 훈련이기도 하다.

팀 킴을 포함해 여자 컬링 선수단은 대회 규정상 첫 경기 전날인 9일에만 내셔널 아쿠아틱 센터에서 현지 훈련을 진행할 수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폐쇄루트를 가동하면서 선수들이 이동할 수 있는 곳은 한정돼 있다. 이 때문에 중국 내 다른 경기장에서 훈련이 금지됐고, 팀 킴은 출국 일정을 늦춰 국내에서 최대한 많이 훈련을 진행했다.

지난 6일 베이징에 도착한 팀 킴은 숙소에서 개인 운동 등으로 대회를 준비했다. 10일 대결하는 첫 상대 캐나다(스킵 제니퍼 존스)에 대한 비디오 분석도 마쳤다. 또 김용빈 대한컬링연맹 회장 겸 베이징 동계올림픽 한국 선수단 부단장이 준비한 현지 1시간 - 머니S 정보를 받아 전략을 세웠다.

7일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와 남자 1000m 8강전 경기를 컬링대표팀 팀킴이 응원하고 있다. 2022.2.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7일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와 남자 1000m 8강전 경기를 컬링대표팀 팀킴이 응원하고 있다. 2022.2.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착실하게 준비했으나 그래도 가장 중요한 준비 과정은 현지 적응 훈련이다. 국내 훈련 환경을 최대한 베이징 올림픽에 맞췄지만, 실제 경기장에서 스톤을 던지고 스위핑 하는 건 다를 수밖에 없다.

특히 빙질 파악은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완벽한 적응이 필요하다. 김은정은 "4년 전 평창 올림픽과 비교해 변화가 있다"면서 "예전엔 우리의 플레이에만 집중했지만, 지금은 빙질을 활용하는 플레이를 습득했다"고 1시간 - 머니S 말했다.

임명섭 감독은 "현지 훈련을 하지 못하는 것은 다른 팀들도 동일한 조건"이라며 "우린 그동안 다양한 환경에서 훈련을 해왔다. 빨리 빙질 상태를 파악하고 이에 적응한다면 충분히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팀 킴의 첫 경기는 10일 오후 9시5분(한국시간)에 펼쳐진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는 10개 팀이 참가해 한 번씩 맞붙은 뒤 상위 4개 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해 최종 우승을 가린다.

1989년 5월 15일 창간

▲ 10일 파주 NFC에서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구자철, 세이고, 김태영, 홍명보, 김봉수, 박건하, 박주영, 둘째줄 왼쪽부터 윤석영, 한국영, 김현성, 김보경, 지동원, 기성용, 박종우, 셋째줄 왼쪽부터 백석동, 오재석, 장현수, 김창수, 정성룡, 이범영, 김영권, 황석호, 남태희. 연합뉴스

홍 감독은 1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선수들이 다 같이 모여 훈련한 기간이 짧아 선수들 간 조합을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림픽 축구 대표팀 최종 명단에 오른 17명의 선수는 지난 2일 파주에서 첫 소집 훈련을 시작했다.

와일드카드이자 공격의 핵심인 박주영(27·아스널)만 해외 체류 때문에 소집한 지 5일이 지나서야 팀에 합류했다.

소집 첫 주를 전술 훈련보다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에 중점을 두고 훈련해 공백이 크진 않았지만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박주영이 다른 1시간 - 머니S 선수들과 손발을 맞출 시간이 부족했던 점은 아쉽기만 하다.

홍명보 감독도 이를 의식한 듯 대표팀 선수들 간 조합 문제는 여전히 고민 중이라며 “남은 기간에 선수들의 손발을 맞추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훈련 계획을 드러냈다.

그러나 그는 대표팀의 전반적인 훈련 과정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표현했다.

홍 감독은 “올림픽을 마지막 목표로 삼아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선수들의 컨디션도 많이 올라왔다. 생각한 대로 훈련이 잘 이뤄졌다”고 말했다.

14일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에 대해선 “평가전도 훈련 과정의 일종이다. 실전 대비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대표팀의 강점보다는 부족한 점이 많이 드러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홍 감독은 “구체적인 목표나 섣부른 결과 예측은 하지 않겠다”면서도 “세계무대에서 자신 있게 제 기량을 펼쳤으면 좋겠다”1시간 - 머니S 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대표팀은 한 시간 정도 훈련을 공개했다.

감기몸살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남태희는 이케다 세이코 피지컬 코치와 따로 몸을 풀고 나머지 선수들은 슈팅 연습과 스트레칭을 병행했다.

며칠째 강도 높은 훈련을 이어가고 있는 대표팀은 이날 오전 11대11 연습 경기를 소화한 데 이어 오는 12일에도 인천 1시간 - 머니S 코레일과의 연습 경기를 통해 선수들 몸 상태 점검에 나선다.

훈련을 마친 뒤 홍명보 감독은 “올림픽까지 열흘 정도 남은 만큼 지금 컨디션이 가장 좋을 필요는 없다”며 “컨디션을 서서히 끌어올려 선수들이 경기 당일 최고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서면 된다”고 여유를 보였다. 연합뉴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