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키움증권 사옥

Ansys 유체
계산 유체 동적 (CFD) 시뮬레이션

Ansys 전산유체역학 (CFD) 제품들은 더 나은, 더 빠른 의사결정을 필요로 하는 엔지니어들을 위한 것입니다. 당사의 CFD 시뮬레이션 제품은 유효성이 검증되었으며 우수한 컴퓨팅 성능과 정확한 결과를 높이 평가합니다. 제품의 성능 및 안전성을 향상시키면서 개발 시간과 노력을 줄이십시오.

빠르고 정확한 CFD

직관적이면서도 매우 강력한 당사의 전산 유체 역학 소프트웨어는 제품 개발을 가속화합니다. Ansys CFD 제품은 제품 최적화에 대한 압력이 증가하고 오류 마진이 빠르게 줄어들기 때문에 혁신을 통해 놀라운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합니다. 업계에서 가장 정확하고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신뢰할 수 있는 솔버로 구성되어 결과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습니다. 내연 기관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거나 기내 착빙 시뮬레이션을 수행하려는 경우 Ansys는 귀하를 위한 도구를 제공합니다. 최신의 사용자 친화적인 Ansys CFD 제품으로 시간을 최대화하고 생산성을 높이십시오.

We offer streamlined physics workflows to reduce time to accurate results, including battery conjugate heat transfer (CHT) simulations.

From ice accretion to combustion in a gas turbine, we have the CFD products to solve your problem accurately and efficiently.

CFD 상품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박조아 기자
    • 승인 2021.10.18 09:06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메리츠증권이 국내주식 차액결제거래(CFD)의 비대면 계좌 거래 수수료를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업계 최저 수준인 0.015%로 인하 한다고 18일 밝혔다. 비대면 계좌 신규 고객뿐만 아니라 기존 고객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CFD란 전문투자자 전용 상품으로 고객이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매수가격(진입가격)과 매도가격(청산가격)의 차액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 파생상품이다. 메리츠증권의 CFD는 국내주식 약 2500종목(ETF포함) 거래가 가능하며, 해외주식 및 상품 등 다양한 자산 군으로 거래가능 종목을 확대할 예정이다.

      메리츠증권의 CFD 서비스는 대부분의 다른 증권사와 달리 외국계 증권사를 통하지 않고 자체 헤지 운용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인해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외국계 증권사로부터 주식 배당금의 일부만(배당수익의 약 75%)수취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기존 CFD 상품과 달리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배당금 전액을고객에게 CFD 수익으로 제공해 고배당 주식을 CFD로 투자하는 투자자에게 단순 주식투자 대비 더 높은 수익을 제공하고 있다.

      과세경감 효과는 해외지수를 기초로 하는 ETF 투자에도 발생한다. 'TIGER 차이나전기차SOLACTIVE ETF', 'KODEX 미국 FANG플러스 ETF'와 같이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해외시장 ETF는 투자자가 직접 투자 시, 투자수익에 대해15.4%의 과세 부담이 있다. 하지만 해외시장 ETF를 CFD로 투자하는 경우 투자수익과 투자손실을 통산하고 모든 CFD 거래 비용을 제외한 순수익 분에 대해 11%의 파생상품양도소득세가 분리 과세돼 절세효과를 원하는 투자자에게 인기가 높다.

      메리츠증권 CFD는 다양한고객의 요구에 부합 하고자 업계 최초로 이자비용 없는 증거금 100% 계좌를 도입 했다. 또 대용증거금 서비스를 통해 현금뿐만 아니라 보유 주식으로도 증거금을 대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자체 리스크 관리를 통해 고객의 개별적인 요청에 대해 즉각적인 응대가 가능하며, 별도의 환전비용을 내며 달러 증거금을 맡겨야 하는 불편함 없이 간단한 '원화 증거금' 만으로 투자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이번 비대면계좌 대상 수수료 인하로 전문 투자자들이 부담 없이 메리츠증권의 CFD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웹 기반의 새로운 CFD플랫폼 출시와 다양한 니즈를 가진 투자자들을 위해 해외시장 및 다양한 기초자산 등으로 CFD 거래가능 종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개인전문투자자 시장을 선도하는 증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CFD 상품

      키움증권 사옥

      키움증권 사옥

      [인포스탁데일리=안호현 전문기자] 키움증권이 운영 중인 고액 자산가 대상의 CFD(차액결제거래)에서 치명적인 결함이 발견됐다. 특히, 키움증권의 CFD 가입은 비대면 처리되는 특성 때문에 반대매매 조건에 대한 고객 설명도 부실한 것으로 드러나, 고객의 주의가 요구된다.

      20일 인포스탁데일리 취재를 종합해보면 키움증권의 자산가(예탁운용금액 20억원 이상 고객)를 대상으로 운용 중인 CFD는 고객 보유 종목 중 무상증자가 이뤄질 경우 고객 의사와 상관없이 자동 반대매매하도록 설계 되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무상증자 외에도 유상증자와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분할, 합병, 액면분할, 액면병합 등 상황에서도 CFD는 권리발생방지를 위해 자동 반대 매매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충헌 밸류파인더 대표는 “고객 이익이 극대화되는 시점에 반대매매 할 수 있는 것은 증권사 입장에서는 손해가 전혀 아니라는 점에 주목할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필요가 있다”면서 “매매작업이 이뤄지면 증권사는 높은 수수료 이득을 얻기에 고객만 피눈물을 흘리는 구조”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9년부터 운용 중인 키움의 CFD는 실제 주식을 매수하지 않고 40% 수준의 증거금만으로 레버리지 효과를 볼 수 있는 ‘장외파생상품’이다. 진입가격과 청산가격의 차액(매매 차익)만 현금으로 결제한 후 증권사는 주식 거래를 대신 해주고 최대 0.15% 수준의 수수료를 부과한다.

      키움증권 CFD 금융투자상품 설명 및 유의사항. 자료=키움증권

      키움증권 CFD 금융투자상품 설명 및 유의사항. 자료=키움증권

      더 큰 문제는 키움증권의 CFD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판매가 비대면으로 이뤄져 이 같은 반대매매 조건에 대한 설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키움증권 CFD 고객 A씨는 “CFD를 비대면으로 가입하면서 무상 증자 시 자동 반대매매 같은 주요 약관 설명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키움증권 CFD는 비대면 가입의 편리함이 있는 동시에 별도의 관리자를 두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증권 관계자는 “CFD가 자산가들 대상의 특별한 상품이기에 별도 관리자를 전부 두고 상담요청 등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증권사들은 거래 수수료 수익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신규 투자은행(IB) 사업 확장이 난항을 겪으면서 수익다각화의 방편으로 CFD 도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달까지 CFD를 도입한 증권사는 모두 13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CFD 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업계 최저 - 서울파이낸스 증권사 중 키움증권 형태의 반대매매을 시행 중인 곳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금투는 키움과 달리 배당과 무상증자, 액면분할, 액면병합을 제외한 부분에서 강제 반대매매을 실행하고 있다. 교보증권은 관련 조항 자체가 없다.

      교보증권 관계자는 “무상증자를 포함 주식배당 같은 것은 보편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CFD에서 특별한 사유가 없을 경우 무조건 진행된다”며 “반대매매은 금시초문”이라고 설명했다. 인포스탁데일리 취재가 시작된 이후 키움증권 측은 “5월부터는 무상증자도 권리서비스를 시행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응답해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