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투자證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딩투자證, 영창 인수전 "유리한 고지"

리딩투자證, 영창 인수전 "유리한 고지" 경쟁 5개 사업자 중 입찰가 최고액 써내내달 3일 우선협상자 복수로 선정 가능성 정민정 기자 [email protected] 법정관리 중인 영창악기 인수를 놓고 5개 사업자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인수금액측면에서 리딩투자증권 컨소시엄이 일단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창악기(법정관리인 이호석)의 한 관계자는 26일 “인수희망 사업자 가운데 현대산업개발ㆍ우리은행ㆍ리딩투자증권 등이 참여한 리딩투자증권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가격을 써냈다“며 “이밖에 ㈜세정, 삼라건설, 삼원가든, 상우F&I 등도 모두 청산가치 이상의 입찰가격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영창악기의 청산가치는 300억~400억원 사이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영창측은 다음달 3일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후, 양해각서(MOU) 체결 및 실사, 본계약 체결의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통상 2~3주 정도 걸리는 실사가 무리 없이 진행될 경우 본 계약은 이르면 4월말까지는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우선 협상대상자가 경우에 따라서 복수 형태로 선정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방법원의 한 관계자는 “가격에 대한 배점이 가장 높긴 하지만 이밖에 사업 존속 여부, 고용 승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따지는 만큼 최종 판단에는 여러 가지 가능성을 고려하게 된다”고 밝혔다. 즉 리딩투자증권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가격을 써내기는 했지만 악기 사업을 해 본 경험이 없는 만큼 또 다른 사업자도 함께 추천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주간사인 안진회계법인이 5개 사업자들의 입찰 제안서를 받아 검토 중인 가운데 각각의 입찰서에 대한 채점을 진행한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이번 주중 법원에 허가신청서를 제출하게 된다. 현재 영창 인수에 참여한 업체들의 경우 광주 소재의 삼라건설은 지난해 건전지업체 벡셀을 인수하는 등 인수ㆍ합병에 적극적인 업체로 알려져 있으며 ㈜세정은 ‘인디안‘, ‘니’ 등 의류를 생산하는 세정그룹이 지난 2001년 설립한 악기 제조업체다. 또 상우F&I는 지난 2000년 설립된 기업구조조정 전문 회사고, 삼익악기의 주요 주주이기도 한 삼원가든은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리딩투자證 음식점 법인이다. 지난 2004년 영창악기를 인수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합병 불허 판정을 받은 삼익악기는 공정위 판결에 불복, 서울 고등법원에 항소한 상태다. 입력시간 : 2006/02/26 16:38

리딩투자證, 영창 인수전 "유리한 고지"

리딩투자證, 영창 인수전 "유리한 고지" 경쟁 5개 사업자 중 입찰가 최고액 써내내달 3일 우선협상자 복수로 선정 가능성 정민정 기자 [email protected] 법정관리 중인 영창악기 인수를 놓고 5개 사업자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인수금액측면에서 리딩투자증권 컨소시엄이 일단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창악기(법정관리인 이호석)의 한 관계자는 26일 “인수희망 사업자 가운데 현대산업개발ㆍ우리은행ㆍ리딩투자증권 등이 참여한 리딩투자증권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가격을 써냈다“며 “이밖에 ㈜세정, 삼라건설, 삼원가든, 상우F&I 등도 모두 청산가치 이상의 입찰가격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영창악기의 청산가치는 300억~400억원 사이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영창측은 다음달 3일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후, 양해각서(MOU) 체결 및 실사, 본계약 체결의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통상 2~3주 정도 걸리는 실사가 무리 없이 진행될 경우 본 계약은 이르면 4월말까지는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리딩투자證 우선 협상대상자가 경우에 따라서 복수 형태로 선정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방법원의 한 관계자는 “가격에 대한 배점이 가장 높긴 하지만 이밖에 사업 존속 여부, 고용 승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따지는 만큼 최종 판단에는 여러 가지 가능성을 고려하게 된다”고 밝혔다. 즉 리딩투자증권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가격을 써내기는 했지만 악기 사업을 해 본 리딩투자證 경험이 없는 만큼 또 다른 사업자도 함께 추천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주간사인 안진회계법인이 5개 사업자들의 입찰 제안서를 받아 검토 중인 가운데 각각의 입찰서에 대한 채점을 진행한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이번 주중 법원에 허가신청서를 제출하게 된다. 현재 영창 인수에 참여한 업체들의 경우 광주 소재의 삼라건설은 지난해 건전지업체 벡셀을 인수하는 등 인수ㆍ합병에 적극적인 업체로 알려져 있으며 ㈜세정은 ‘인디안‘, ‘니’ 등 의류를 생산하는 세정그룹이 지난 2001년 설립한 악기 제조업체다. 또 상우F&I는 지난 2000년 설립된 기업구조조정 전문 회사고, 삼익악기의 주요 주주이기도 한 삼원가든은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음식점 법인이다. 지난 2004년 영창악기를 인수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합병 불허 판정을 받은 삼익악기는 공정위 판결에 불복, 서울 고등법원에 항소한 상태다. 입력시간 : 2006/02/26 16:38

MTN 퀵 메뉴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지난주 열린 회의에서 리딩투자증권의 캐피탈 자회사 ‘엘디아이씨(LDIC, 가칭)’ 출자 승인 안건을 의결했다. 납입한 자본금은 200억원으로 연내 출범할 전망이다.

리딩투자증권은 2016년 홈트레이딩시스템(HTS) 서비스 종료를 시작으로 온라인 위탁매매 사업을 완전히 접고 홀세일(법인영업)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를 포함한 IB 사업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이번 캐피탈사 설립 역시 기업금융 분야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예컨대 리딩투자증권이 IB 사업과정에서 부동산 금융이나 기업대출을 직접 추진하는 것보다 자회사인 캐피탈사를 통해 진행하는 것이 순자본비율(NCR)의 하락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증권사는 건전성 지표인 NCR을 적정 수준 이상 유지해야 하는데 자기자본 여력이 떨어지는 중소 증권사는 투자나 대출시 해당 지표가 급격히 악화되는 부담이 있다. 따라서 자회사를 통한 기업금융을 진행하면 재무부담을 줄여주면서 지금보다 더 적극적인 IB 사업이 가능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리딩투자증권 관계자는 “다양한 IB 강화 전략을 검토한 결과 캐티탈업 진출이 사업의 시너지, 확장성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자동차금융, 개인금융(리테일) 사업은 진행하지 않고 기업금융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캐피탈업은 전통 영역인 자동차금융에서 기업금융과 부동산PF의 자산 비중을 늘리는 방향으로 재편되고 있다. 경쟁 심화 등으로 성장성이 정체된 캐피탈 시장에서 기업금융 사업이 그나마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셈이다.

실제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전체 캐피탈업에서 차지하는 중고차금융과 신차금융 자산은 2013년 55%에서 지난해 52%로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기업대출과 부동산PF 자산 비중은 22%에서 25%로 3%포인트 증가했다. 산은캐피탈과 신한캐피탈 등 기업금융에 집중하는 캐피탈사의 이익도 역대 최고 이익을 경신 중이다.

앞서 키움증권이 키움캐피탈을 설립하면서 리딩투자증권과 같은 방식으로 IB 사업 강화에 나선 바 있다. 그외 한국투자캐피탈, IBK캐피탈 등이 증권사와 기업금융에서 시너지를 내며 사업을 영위 중이다.


문제는 캐피탈사 본업의 경쟁력이다. 자회사인 캐피탈사가 기업 대출 등의 비즈니스 경쟁력을 가지려면 자금 조달능력이 핵심이다. 업계는 모회사인 리딩투자증권의 신용등급이 'BB'(2015년 9월 나이스신용평가 기준)인 투기등급 수준이어서 신설 자회사인 캐피탈사의 신용도도 낮을 것으로 본다. 이 경우 외부로부터 조달하는 금리가 높아져 대출금리의 경쟁력 확보가 어렵고 당초 그렸던 증권-캐피탈간 시너지를 내기 쉽지 않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증권사 독자적으로 자금을 운용하기 보다는 금융계열사간 연계 영업을 강화하면 수익 여력을 확대할 수 있다”며 “대형 캐피탈사가 시장 점유율을 대부분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에게 경쟁력 있는 조건을 제시할 리딩투자證 수 있을 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딩투자증권 관계자는 "신용등급을 평가 받았던 2015년 당시에는 회사가 재무적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던 상황"이라며 "지금은 자기자본이익률(ROE)이 20%에 육박하는 등 다른 회사로 탈바꿈해 새로 신용등급을 받으면 많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윤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MTN 퀵 메뉴

리딩투자증권이 투자은행(IB) 사업 강화를 위해 기업금융을 전담할 캐피탈사를 설립한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지난주 열린 회의에서 리딩투자증권의 캐피탈 자회사 ‘엘디아이씨(LDIC, 가칭)’ 출자 승인 안건을 의결했다. 납입한 자본금은 200억원으로 연내 출범할 전망이다.

리딩투자증권은 2016년 홈트레이딩시스템(HTS) 서비스 종료를 시작으로 온라인 위탁매매 사업을 완전히 접고 홀세일(법인영업)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를 포함한 IB 사업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이번 캐피탈사 설립 역시 기업금융 분야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예컨대 리딩투자증권이 IB 사업과정에서 부동산 금융이나 기업대출을 직접 추진하는 것보다 자회사인 캐피탈사를 통해 진행하는 것이 순자본비율(NCR)의 하락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증권사는 건전성 지표인 NCR을 적정 수준 이상 유지해야 하는데 자기자본 여력이 떨어지는 중소 증권사는 투자나 대출시 해당 지표가 급격히 악화되는 부담이 있다. 따라서 자회사를 통한 기업금융을 진행하면 재무부담을 줄여주면서 지금보다 더 적극적인 IB 사업이 가능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리딩투자증권 관계자는 “다양한 IB 강화 전략을 검토한 결과 캐티탈업 진출이 사업의 시너지, 확장성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자동차금융, 개인금융(리테일) 사업은 진행하지 않고 기업금융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캐피탈업은 전통 영역인 자동차금융에서 기업금융과 부동산PF의 자산 비중을 늘리는 방향으로 재편되고 있다. 경쟁 심화 등으로 성장성이 정체된 캐피탈 시장에서 기업금융 사업이 그나마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셈이다.

실제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전체 캐피탈업에서 차지하는 중고차금융과 신차금융 자산은 2013년 55%에서 지난해 52%로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기업대출과 부동산PF 자산 비중은 22%에서 25%로 3%포인트 증가했다. 산은캐피탈과 신한캐피탈 등 기업금융에 집중하는 캐피탈사의 이익도 역대 최고 이익을 경신 중이다.

앞서 키움증권이 키움캐피탈을 설립하면서 리딩투자증권과 같은 방식으로 IB 사업 강화에 나선 바 있다. 그외 한국투자캐피탈, IBK캐피탈 등이 증권사와 기업금융에서 시너지를 내며 사업을 영위 중이다.


문제는 캐피탈사 본업의 경쟁력이다. 자회사인 캐피탈사가 기업 대출 등의 비즈니스 경쟁력을 가지려면 자금 조달능력이 핵심이다. 업계는 모회사인 리딩투자증권의 신용등급이 'BB'(2015년 9월 나이스신용평가 기준)인 투기등급 수준이어서 신설 자회사인 캐피탈사의 신용도도 낮을 것으로 본다. 이 경우 외부로부터 조달하는 금리가 높아져 대출금리의 경쟁력 확보가 어렵고 당초 그렸던 증권-캐피탈간 시너지를 내기 쉽지 않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증권사 독자적으로 자금을 운용하기 보다는 금융계열사간 연계 영업을 강화하면 수익 여력을 확대할 수 있다”며 “대형 캐피탈사가 시장 점유율을 대부분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에게 경쟁력 있는 조건을 제시할 수 있을 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딩투자증권 관계자는 "신용등급을 평가 받았던 2015년 당시에는 회사가 재무적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던 상황"이라며 "지금은 자기자본이익률(ROE)이 20%에 육박하는 등 다른 회사로 탈바꿈해 새로 신용등급을 받으면 많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윤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